방성석 경제학 박사/(주)이글코리아 대표이사, 해사 충무공연구 자문위원
방성석 경제학 박사/(주)이글코리아 대표이사, 해사 충무공연구 자문위원

▶ 임진왜란, 이 전쟁이 의와 불의의 싸움이라고?

2022년 뜨거운 여름, 임진왜란 발발 430주년에 영화 한산(閑山)의 관객몰이가 뜨겁다. 개봉 열흘 만에 누적 관객 수 4백만을 넘었다. 그중엔 두 번의 나의 관람도 포함돼있다. 개봉 다음 날 관람은 오랜만의 이순신 영화에 거는 기대감이었다. 일주일 후 두 번째 관람은 매번 문제가 되는 역사적 사실의 확인이었다. 김한민 영화감독은 임진왜란 3대 해전, 한산(閑山)·명량(鳴梁)·노량(露梁) 3부작을 기획하고 있다.

과연 한산이 8년 전 명량의 1,700만 관객을 넘어설지 기대된다. 영화 한산을 전쟁 영화 측면에서 보면 전투 장면은 통쾌하고 영상 기술은 탁월하다. 사람마다 평가는 다르겠지만, 영화관의 시원한 냉방 못지않게 거북선의 맹활약은 시원함을 넘어 장쾌함이다. 바라건대 많은 국민의 관람으로 임진왜란의 이해와 성웅 이순신의 정신이 깊이 새겨지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

영화 한산을 보면서 깊은 생각에 잠겼던 대사가 시작과 끝부분에 있다. 투항한 왜군이 묻는다. “대체 이 전쟁은 무엇입니까?” 이순신이 답한다. “의(義)와 불의(不義)의 싸움이지….” 항왜가 다시 묻는다. “나라와 나라의 싸움이 아니란 말입니까…?” 이순신은 답하지 않는다. 과연 이 영화의 명대사로 꼽히는 의(義)는 무엇이고 불의(不義)는 무엇인가? 일본의 조선 침략은 불의이고 이를 막기 위한 조선의 싸움은 의라는 뜻일 거다.

정녕 그것만일까? 일본의 조선 침략이 불의인 것은 맞다. 그렇다면 일본이 조선을 침략한 의는 무엇인가, 조선이 일본의 영토를 침범했는가? 조선이 일본의 전국시대 내전에 간섭했는가? 아니면 두 나라 간 정치·종교·외교적 마찰이 있었는가? 아니다. 아무런 분쟁도 대립도 없었다. 단지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일본 전국(戰國)을 통일했으니 조선도 입조(入朝)하라는 무례였고, 명나라를 치는데 조선이 앞장서라는 정명향도(征明嚮導)의 협박이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豐臣秀吉)의 언감생심, 조선을 침략하고 명나라를 정복하겠다는 탐욕, 남의 나라를 빼앗겠다는 도적(盜賊)의 심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 일본군은 왜적(倭敵)이 아니라 왜적(倭賊)이었다.

영화 한산의 압권은 적선을 견내량에서 한산도로 끌어내는 유인 작전과 학익진을 펼쳐 적선을 섬멸하는 포위 작전이다. 그러나 이 통쾌한 장면은 영화 한산 못지않게 이순신 장군이 임금 선조에게 올렸던 한산대첩의 승첩 장계가 더 통쾌하고 사실감이 넘친다. 여기서 놓치지 말 것은 이순신 장군도 왜군을 적(敵)이라 하지 않고 도둑(賊)이라 기록한 사실을 이해하며 이 장계를 읽는다.

“견내량의 지형이 매우 좁고 또 암초가 많아서 판옥선이 서로 부딪쳐 싸우기 곤란할 뿐 아니라, 왜적(倭賊)들은 형세가 불리하게 되면 기슭을 타고 육지로 올라갈 것(賊若勢窮則依岸登陸)이므로 한산도 바다 한가운데로 끌어내어 모조리 잡아버릴 계획을 세웠습니다. 한산도는 거제와 고성 사이에 있어 사방이 바다라 헤엄쳐 나갈 방법이 없으며 적이 비록 육지에 오르더라도 분명 굶어 죽게 될 것입니다. 먼저 판옥선 5~6척을 보내어 선봉으로 나온 적선을 추격해서 엄습하려는 기세를 보였습니다. 그러자 여러 배에 나누어 탄 왜놈들이 일시에 돛을 달고 추격해 오려고 하였습니다.

아군의 선박들이 후퇴하는 척하니 도리어 왜적들이 추격하기를 멈추지 않았습니다(我船佯退而還彼賊逐之不已). 바다 한가운데에 이르자 모든 선박의 장수들에게 명령하여 학익진(鶴翼陣, 학이 날개를 펴는 모양의 진법)을 펼치고 일제히 왜선을 향해 나가면서 각각 지자·현자·승자 총통을 쏘게 하여 먼저 한두 척의 적선을 깨트리자, 모든 적선의 왜놈들이 사기가 꺾이어 도망쳤습니다. 여러 장졸이 승리한 기세를 타서 펄쩍펄쩍 뛰며 앞다투어 돌진하면서 화살과 총탄을 마구 쏘아대니 형세가 바람 같고 우레 같아 적선을 불사르고 왜놈을 사살하기를 거의 한꺼번에 끝내버렸습니다.”(견내량파왜병장)

이순신이 이렇게 왜적을 물리친 전과는 압도적 승리였다. 일본 적선 73척 중 47척 분멸 12척 나포 14척 도주였고 일본 군사 4천~8천 명이 전사했다. 그러나 조선 수군은 판옥선 56척과 거북선 2척 모두 58척이 참전했으나 단 한 척의 전선도 잃지 않았고 사상자는 50명 미만이었다. 완벽한 승첩이었다. 한산대첩뿐 아니라 임진왜란은 도적 떼 왜적(倭賊)을 물리치는 전쟁이었다.

▶ 한산-용의 출현, 영화는 영화로 역사는 역사로 본다

한산대첩은 역사적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스펙터클 하다. 굳이 허구의 상상이나 역사의 왜곡이 없어도 충분히 감동적이다. 그러나 이번 영화 한산 역시 우려한 장면이 많다. 물론 영화는 영화일 뿐이란 논리를 모르는 바 아니다.

그렇다고 지적하려는 의도는 더욱 아니다. 상상의 역사가 자칫 왜곡된 역사를 불러오는 우려 때문이다, 예컨대 거북선의 머리가 들락이는 망상의 구조, 거북선을 부딪쳐 적선을 깨트리는 무모한 충파, 또 거북선의 설계도를 훔쳐내는 첩보전, 여기에 등장하는 항왜 준사와 탐망군 임준영은 명량해전에 관련된 인물이다. 그러나 정작 한산대첩의 하이라이트가 될 수 있는 목자 김천손의 활약, 즉 미륵산에서 쏜살같이 달려와 견내량에 출현한 왜적의 위치를 알림으로써 한산대첩을 이루는 첩보 제공을 빠트린 일 등은 매우 안타깝다.

한산 해전 못지않게 중요했던 4차 출동의 부산포 해전을 3차 출동의 연장으로 그린 점도 역시 아쉽다. 시기와 인물 그리고 사실의 왜곡이 역사의 진실로 인식될까 걱정이다. 영화는 영화일 뿐, 영화를 곧 역사에 대입하지 않는 수준 높은 관객을 기대하며, 이순신 연구가의 노파심이 한갓 기우이길 바랄 뿐이다.

▶ 한산대첩, 임진왜란 7년 전쟁의 분수령이 되다.

한산대첩은 이순신이 지휘한 조선 수군 연합함대와 일본의 와키자카 야스하루(脇坂安治)가 이끄는 일본 수군함대가 대등한 전력으로 전략 전술을 겨루는 총력전이었다. 조선은 나라의 존망이 일본은 전쟁의 승패가 걸린 절대 물러설 수 없는 대결전이었다. 만약 이 해전이 일본의 승리로 제해권을 장악하고 남해를 돌아 서해로 진출했다면 일본은 수륙 병진으로 조선을 점령하고 명나라로 진격했을 것이다.

한산대첩에서 패한 일본 수군은 ‘앞으로 이순신 함대와는 싸움을 피하라’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엄명을 받는다. 한산대첩은 임진왜란 7년 전쟁 중 의기양양했던 왜적의 기세를 여지없이 꺾음으로써 전쟁의 향방을 조선의 승리로 돌려놓는 분수령이 되었다. 왜적들은 이 해전을 통해 제해권을 장악한 후 평양을 점령하고 있던 고니시 유키나가와 합류하여 명나라로 진격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산대첩의 패배로 보급로가 차단된 일본군은 평양까지 진출한 고니시 유키나가를 포함한 모든 부대가 애써 점령한 조선의 수도 한성을 포기하고 남쪽으로 후퇴했다. 더욱 중요한 사실은 한산 해전의 승리 소식이 전해지자 전국 방방곡곡에서 의병·승병이 요원의 불길처럼 일어났다. 왜적을 쳐부숴야 한다는 백성의 공감대가 민초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것이다.

이순신 장군을 전라 좌수사에 천거했던 영의정 겸 도체찰사 류성룡이 평가한 한산대첩이다. “우리나라가 전라도와 충청도, 황해도와 평안도 연해 지역을 지켜냄으로써 군량미를 조달하고 조정의 명령이 통하여 중흥할 수 있었다. 또한 요동의 금주·복주·해주·개주·천진 등지가 전쟁에 휘말리지 않아서, 명나라 군대가 육로를 통해 구원하러 와 적을 물리치기에 이른 것이 이 한 번의 전투 덕분이었다. 아아! 이것이 어찌 하늘의 도움이 아니겠는가! 그리하여 이순신은 3도의 수군을 이끌고 한산도에 주둔하여 적이 서쪽으로 침범하는 길을 끊었다. (징비록)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