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6일 정부·글로벌기업·지자체 초청 ‘글로벌투자서밋’ 개최
-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對韓투자로 공급망 구축 강화

코트라(사장 유정열)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가 주최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lobal Investment Summit)’이 이달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新보호주의 부상 등에 따른 글로벌공급망 재편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민··학이 한자리에 모여 외국인투자유치의 역할을 점검하고, 더 나아가 공급망 구축을 실질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을 한국으로 유치하고자 기획됐다. 세부적으로는 △투자협력 체결식 △글로벌투자포럼 △투자협력상담회 등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코트라(사장 유정열)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가 주최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lobal Investment Summit)’이 이달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됐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이 투자신고식에 참가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정열 코트라 사장, 토르스텐 베르거(Torsten Berger) 비테스코테크놀로지스코리아 CFO, 윤재홍 에드워드코리아 대표, 이준호 이엠피벨스타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nbsp; (사진 = 코트라)<br>
코트라(사장 유정열)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가 주최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lobal Investment Summit)’이 이달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됐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이 투자신고식에 참가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정열 코트라 사장, 토르스텐 베르거(Torsten Berger) 비테스코테크놀로지스코리아 CFO, 윤재홍 에드워드코리아 대표, 이준호 이엠피벨스타 대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 = 코트라)

▶ (투자협력체결식)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첨단산업 글로벌 기업 한국 유치

글로벌투자서밋 행사를 계기로 국내 공급망 구축을 강화하고자 첨단산업 분야의 유망 글로벌기업을 초청해 투자협력 체결식을 진행했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반도체 공정용 진공펌프 생산 세계 1위인 영국의 에드워드(Edwards), 국내 에너지물류 분야 최대 투자가인 미국의 이엠피벨스타(EMP Belstar), 최첨단 파워트레인 기술기업 독일의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Vitesco Technologies)와 투자신고식을 진행했으며, 세계 1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업체인 미국의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경기도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식에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마크 리(Mark Lee)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코리아 대표가 함께했으며,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는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에 반도체 관련 첨단 연구개발(R&D) 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

패널토크 현장의 모습&nbsp;(사진 = 코트라)
패널토크 현장의 모습 (사진 = 코트라)

▶ (글로벌투자포럼) 글로벌 공급망 재편 시대의 외국인투자 역할 논의

‘공급망 재편 시대, 외국인투자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된 글로벌투자포럼에서 리차드 볼윈(Richard Bolwijn)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 투자연구실장은 “인플레이션 압박, 공급망 재편 등으로 세계 경제가 변화를 맞이하는 가운데, 글로벌 FDI(외국인직접투자:Foreign Direct Investment)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문휘창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명예교수는 “한국의 투자환경을 잘 조성하면 FDI 유치에 오히려 긍정적일 것”이라며 첨단기술이 융합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첨단기술 클러스터’ 조성을 제안했다.

‘투자처로서의 한국’에 대한 연사들의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밴처캐피탈인 NLVC(Northern Light Venture Capital)의 제프리 리(Jeffrey D. Lee) 파트너는 한국을 ‘고소득 선진 사회’로 평가했으며, 호칸 셀벨(Hakan Cervell) 에릭슨엘지 CEO는 “한국은 첨단기술과 정부의 강력한 디지털화 추진력을 갖춘 전략적 시장”이라며 “기업 스스로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한국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패널토크 현장의 모습&nbsp;(사진 = 코트라)
패널토크 현장의 모습 (사진 = 코트라)

▶ (투자협력상담회) 외투기업 수요 기반 일대일 투자협력 상담회 추진

연계 행사로 진행된 투자협력 상담회는 외투기업들의 국내 사업을 확대하고 다변화 과정에서의 투자 협력 수요를 국내기업 등과 연결해주기 위해 마련됐다.

반도체, 제약, 수소차 등 분야의 주요 외투기업들이 국내 혁신 중소중견기업, 기관, 대학교 등 20여 개사와 만나 지분투자, 공동 R&D, 산학협력 등 다양한 투자협력 기회를 모색했다.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상담회에는 신제품 개발을 위해 공동 R&D 파트너를 찾는 글로벌 제약회사 사노피 파스퇴르(Sanofi Pasteur), 첨단 소재 기술기업을 물색 중인 반도체 소재기업 한국다우(Dow Korea), 대학과 채용 연계 기술인력 양성 프로그램 운영을 희망하는 발레오코리아(Valeo Korea)등 외투기업 총 10개사가 참가했다.

세계10대 정밀화학기업인 솔베이의 앙드레노통(Andre Nothomb) 아시아총괄 사장은 “한국은 뛰어난 인프라와 인력, 그리고 우호적인 정부정책 등으로 인해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동 행사를 통해 한국의 외국인투자기업과 정부를 만나는 기회가 생겨 만족스럽다”고 평가했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글로벌공급망 재편 △저탄소 경제 △디지털 전환 등 글로벌 투자환경에 많은 변화가 있다”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비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국부창출형 외국인투자유치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