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지난 6일 공사 쿠알라룸푸르 지사(지사장 장재형)를 방문해 올해 주요 현황을 점검하고, 대(對)말레이시아 K-Food 수출 확대를 위해 해외 현장에서 공사의 역할 확대를 주문했다. 또한, “말레이시아는 할랄식품 최대 소비국”이라며, “할랄인증 및 현지마케팅 확대 등 다양한 수출지원으로 K-Food의 할랄시장 개척에 앞장서 줄 것”을 강조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br>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이어, 쿠알라룸푸르 컨벤션센터에서 올해 22회를 맞은 ‘말레이시아 국제식품박람회 2022’ (MIFB, Malaysia Interanational Food & Beverage Trade Fair 2022)를 찾아 한국관을 살펴보고 행사에 참가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공사는 주빈국으로 한국관을 운영해 국내 농수산식품 수출기업 38개사와 함께 김치, 인삼, 음료 등 다양한 K-Food를 선보였다. 현장에서 김 사장은 말레이시아 국제식품박람회의 성공적 개최와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주최사 Contstellar Exhibitions(대표 위퐁(Chua Wee Phong))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nbsp;(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br>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그리고 말레이시아의 한국 농수산식품 최대 수입업체인 ‘KMT Jaya Sdn Bhd’ 이마태오(Matthew Lee) 회장과 베니(Benny Lim) 대표를 만나 현지 소비트렌드와 유통 현황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말레이시아 수출 유망 품목의 지속적 발굴과 현지 대형 유통업체와의 협력으로 K-Food의 우수성 홍보와 수출 확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이어 김 사장은 이치범 주말레이시아 대한민국 대사를 만나 간담회를 갖고 말레이시아에 처음 개소한 공사 쿠알라룸푸르지사의 K-Food 수출을 위한 업무지원과 세계인이 함께 지구를 지키는 저탄소 식생활 ‘글로벌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확산을 위한 동참 등 협력을 요청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nbsp;(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br>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對말련 K-Food 수출 확대 현장 경영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