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경호 경제부총리 ‘새정부 경제정책방향’강연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3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제161회 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참석해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주제로 강연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3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 ‘제161회 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 = 한국무역협회)<br>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3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 ‘제161회 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 = 한국무역협회)

추 부총리는 “우리 경제는 고물가 속 경기둔화 양상이 지속되는 복합 경제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하고 “단기적으로는 물가안정을 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도 생산성 향상을 통해 가격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추 부총리는 “규제혁파, 법인세 정상화 등을 통해 경제정책 중심을 재정에서 시장·기업으로 이동하는 한편, 노동·교육 등 구조개혁을 통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추 부총리는 “우리는 IMF 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한 저력이 있는 만큼, 국민·기업·정부가 힘을 모아 이겨나가자”고 말했다.

무역협회 구자열 회장은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이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무역협회도 ‘규제개혁 TF’를 가동해 각종 규제로 인한 무역애로를 접수하고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무역업계의 수출경쟁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