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무협-데이터산업협회 MOU…산업계 빅데이터 기술 활용 및 디지털 전환 협력키로
- 빅데이터 기술 기반 공정 개선 전략 등 컨설팅 지원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2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데이터산업협회와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및 디지털 전환(DX)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빅데이터 트렌드 세미나’와 ‘DX전략 컨설팅’을 개최했다.

&nbsp;이날 세미나에서&nbsp;지능정보사회진흥원 고윤석 지능데이터본부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무역협회)<br>
 이날 세미나에서 지능정보사회진흥원 고윤석 지능데이터본부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무역협회)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양 기관은 빅데이터 기술 정보공유 및 세미나 개최, 빅데이터 기술 전문인력 양성, 우수 빅데이터 공급·수요 기업 공동 발굴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개최된 세미나에서 무역협회 신승관 전무는 “지금까지의 비즈니스에서는 기술과 특허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지만, 앞으로의 디지털 기반 시대에는 산업 데이터가 그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무역협회 신승관 전무이사, 데이터산업협회 강용성 수석부회장 (사진 = 한국무역협회)<br>
왼쪽부터 무역협회 신승관 전무이사, 데이터산업협회 강용성 수석부회장 (사진 = 한국무역협회)

지능정보사회진흥원 고윤석 지능데이터본부장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공공데이터 포탈과 인공지능(AI) 허브 등을 통해 산업별 데이터를 구축하고 있으며, 민간에서 이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한 단계”라면서 “앞으로는 데이터 생산·축적 중심에서 유통·활용 중심으로의 변화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미나에 이어 개최된 ‘DX컨설팅’에서는 빅데이터 활용 전문 컨설팅 업체들이 빅데이터 기반의 설비 운영 개선을 통한 비용 절감 등 기업들의 DX전략 수립을 위한 자문을 제공했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