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이달 24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글로벌 신통상 포럼’ 개최
- 팬데믹 이후 글로벌 가치사슬의 재편... 국가 경제협력 방향 전환 모색

코트라(사장 유정열)와 한국국제통상학회(회장 이시욱)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가 주최하는 ‘2022년 글로벌 신통상포럼’이 지난 24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트라 창립 60주년을 맞아 글로벌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민․관․학이 한자리에 모여 전방위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고 경제안보, 공급망, 디지털, 탄소중립 등 신통상 의제에 대응하는 코트라형 경제통상협력사업의 재정립을 위해 기획됐다. 세부적으로는 △사전행사(해외석학세션) △본행사 △부대행사(3개 포럼 및 4개 홍보관) 등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 (사전행사-해외석학세션) 팬데믹 이후 새롭게 재편되는 글로벌 가치사슬 방향

사전행사는 세계 석학으로 널리 알려진 웨이상진(Wei Shang-Jin) 美 콜롬비아대 교수와 前백악관 국제무역 부문 고문을 역임했던 채드 보운(Chad Bown)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선임연구위원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가치사슬의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 세션에서는 박지형 서울대학교 교수가 사회를 맡고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논의의 장을 열었다.

▶ (본 행사)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국가 경제협력 방향 전환

본 행사는 前지식경제부장관이자 KOTRA 사장을 역임한 홍석우 상지대학교 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이어지는 발표에는 정성춘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원장, 오동윤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원장, 이시욱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이 연사로 나셨으며, 패널토론에는 김태호 코트라 경제통상협력본부장과 함께 정인교 인하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이를 통해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신통상질서의 방향을 전망하고, 이러한 변화에 대응한 △중소 수출기업 지원 과제를 살펴보았다. 또한, △디지털 전환 시대 무역진흥기관의 역할과 우리 기업의 대응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진다.

▶ (부대 행사) 미래혁신 산업포럼, 해드림 홍보관 등 총 7개 포럼․홍보관 운영

오후 부대행사에는 코트라 창립 60주년 기념 특별 세미나도 개최했다. 먼저 ‘미래 혁신산업 포럼’을 통해 향후 10년을 주도할 한국의 미래혁신 산업 육성 방향 및 우리 기업의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최근 한국이 협상에 참여하고 있는 디지털 경제 동반자 협정(DEPA: Digital Economy Partnership Agreement)의 개념과 지재권 이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과 지재권 이슈 포럼’ 도 열렸다.

또한, 각 기관에 산재된 해외진출 정보와 지원사업을 한곳으로 모아서 누구나 쉽게, 편리하게 찾아볼 수 있는 범정부 차원의 플랫폼인 ‘해외경제정보드림’ 홍보관은 물론 기체결 FTA 홍보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FTA 활용 체험관 등 4개의 홍보관도 운영되었다.

한편, 코트라는 ‘2022년 글로벌 신통상포럼’에서 언급된 새로운 경제협력 방향에 따라 ‘중국 경제협력 플라자’(7~8월), ‘칠레 그린에너지 파트너십’(9월), ‘글로벌 ESG전략포럼’(10월), ‘태국 투자협력포럼’(11월), ‘베트남 친환경 산업기술 세미나’(12월) 등 이를 실현하는 국내외 연계 사업을 연중 추진할 예정이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러․우 사태까지 겹치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 주요국의 첨단산업 육성, 디지털 전환 및 탄소중립이 통상의 새로운 뉴노멀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며 “코트라는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우리 기업이 글로벌 통상 환경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지원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