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자상거래 수출 중소기업 대상 국제특송비용 최대 30% 할인
- 수출목록 변환시스템 무상 제공으로 수출신고 간소화도 지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이사장 김학도)은 CJ대한통운(대표이사 강신호)과 협업해 온라인수출 중소기업 대상 물류비 할인 및 수출통관 간소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월 21일(화) 밝혔다.

이번 협업은 지난 4월 27일(수) 중기부와 CJ대한통운이 체결한 “자상한기업 2.0 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로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게 됐다.

올해 4월 중진공에서 발표한 ‘온라인 수출기업 물류애로 실태조사’에 따르면 온라인 수출기업 89.1%가 물류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주요 애로사항은 높은 물류 비용(81.7%), 배송 기간(45%), 수출 통관(20.7%)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협업을 통해 CJ대한통운은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제 특송 서비스 비용을 기본 15%에서 최대 30%까지 할인 제공해 영세·수출초보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수출기업이 CJ대한통운에 목록통관1)으로 배송 의뢰하는 수출 건에 대해 간이수출 신고로 자동 변환해주는 ‘수출목록 변환 신고시스템2)’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1) 송수하인 성명, 전화번호, 주소, 물품명, 가격, 중량이 기재된 송장만으로 통관이 가능한 통관제도로, 2020년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중 목록통관이 전체 수출액의 84% 가량 차지(인천세관 기준)

2) 수출실적 인정, 관세 환급 가능, 별도 증빙서류 없이 부가세 환급과 반품 시 재수입면세 적용 가능

한국발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기업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6월 21일(화)부터 고비즈코리아 누리집(kr.gobizkorea.com)을 통해 신청 기업을 모집한다. 자세한 문의는 중진공 온라인수출처(02-2130-1484) 또는 CJ대한통운 고객서비스팀으로 하면 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국제 특송서비스와 수출신고는 비용과 절차에 대한 부담으로 수출 초보기업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분야”라면서, “이번 CJ대한통운과의 협업으로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비 부담 경감과 수출신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진공은 2017년부터 Fedex, DHL, UPS 등 국제 특송사와 함께 1,792개 전자상거래 수출기업의 70,245개 특송 건에 대해 약 73억 원 규모의 할인혜택을 제공했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