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뉴욕식품박람회 참가해 3천만 달러 수출상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된 ‘2022 뉴욕식품박람회(2022 Summer Fancy Food Show)’에 참가해 총 3천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美 최대규모 국제식품박람회인 뉴욕 팬시푸드쇼는 전 세계 2천 6백여 식품기업이 참여했으며, 차세대 식품 트렌드를 이끌어갈 2십만여 상품들이 관람객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뉴욕식품박람회 한국관 전경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br>
뉴욕식품박람회 한국관 전경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식품부와 공사는 건강과 기능성식품을 선호하는 미국의 최신 식품 트렌드에 따라 46개의 한국 식품기업으로 한국관을 구성하고 인삼, 홍삼 등 다양한 건강식품류와 유기농 감로차 등 차류를 비롯해, 불고기·된장 등 한국적인 맛의 소스류와 인기 스낵류 등을 선보였다.

한국관에서는 뉴욕 유명 레스토랑의 김한송 오너쉐프를 초청하여 참가기업 제품으로 현지 음식을 구현해 한국 음식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선보였다. 이 중에서도 한국 식재료 고유의 맛을 살린 김치 두부 파스타와 토마토 고추장 소스를 곁들인 마카로니 요리 맥앤치즈가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뉴욕식품박람회 한국관 현장상담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뉴욕식품박람회 한국관 현장상담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편, 공사는 박람회에 처음 참가하는 식품기업들을 위해 미국 식품시장 정보와 관련된 교육․컨설팅을 진행하여 까다로워지고 있는 미국 수입통관제도 FSMA규정과 식품안전성, 비유전자조작 식재료(Non GMO), 유기농 및 프리-프롬, 코셔인증 등 각종 인증에 대해 설명하고 전문 관세사의 일대일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했다.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뉴욕 팬시푸드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식품박람회로 미국은 물론 세계인들에게 K-Food의 맛은 물론 건강함까지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향후 미국을 비롯한 서구권 주류시장 진입과 K-Food 소비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