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목), 케냐에서 유엔해비타트와 청년창업 활성화 업무협약
- 16일(목)~17일(금), 혁신창업 컨퍼런스 및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6월 16일(목) 오전(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유엔해비타트(UN-Habitat)와 글로벌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월 17일(금) 밝혔다.

유엔해비타트는 도시와 인간 정주 분야를 관장하는 국제기구로 도시재생을 위한 청년 일자리 문제를 중요 의제로 다루고 있다. 중진공과 유엔해비타트는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아프리카 청년창업가와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아프리카 진출을 지원하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중진공-유엔해비타트 업무협약식 (왼쪽부터) 라파엘 토츠(Raf Tuts) 유엔해비타트 글로벌솔루션본부장,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사진 = 중진공)<br>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중진공-유엔해비타트 업무협약식 (왼쪽부터) 라파엘 토츠(Raf Tuts) 유엔해비타트 글로벌솔루션본부장,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사진 = 중진공)

양 기관은 협약 체결에 이어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 및 비즈니스 상담회를 공동 개최했다. 16일(목) 열린 컨퍼런스에서는 한국과 케냐, 르완다,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국가별로 ▲스타트업 생태계와 산업전망, ▲스타트업 지원정책 및 성공사례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16일(목)과 17일(금) 양일간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상담회가 개최됐다. 상담회에는 중진공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 등 아프리카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 7개사와 동아프리카 현지 바이어 40개사가 만나 1:1 상담을 진행했다. 관심 분야별 사전 매칭을 통해 수출, 기술제휴, 라이센스 계약, 합작투자 등 다양한 방식의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했다.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에서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4번째부터)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라파엘 토츠(Raf Tuts) 유엔해비타트 글로벌솔루션본부장, 여성준 주케냐 대한민국 대사&nbsp;(사진 = 중진공)<br>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에서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4번째부터)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라파엘 토츠(Raf Tuts) 유엔해비타트 글로벌솔루션본부장, 여성준 주케냐 대한민국 대사 (사진 = 중진공)

중진공과 유엔해비타트는 2020년부터 3년간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를 개최해오고 있다. 아프리카 현지에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번 현지 교류 협력 확대를 계기로 국내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 진행사진&nbsp;(사진 = 중진공)<br>
현지시간 6월 16일(목) 오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혁신창업 컨퍼런스 진행사진 (사진 =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아프리카는 인구 13억 명을 보유하고 최근 5년간 5%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시장”이라며, “이번에 유엔해비타트와 맺은 협력 관계를 발판 삼아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아프리카 신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