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 정부,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 추진 중
- 지난해 총 42억원 투입, ICT기업 해외진출 활성화 위해 지속적 지원 필요

이미지 = 픽사베이
이미지 = 픽사베이

사람들이 사용하는 휴대 전화기가 각종 첨단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으로 거듭난 가운데 첨단정보통신기술(ICT)을 생활에 접목시킨 도시를 일컫는 스마트시티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미 한국 기업들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활발하게 누비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도 스마트시티 관련 ICT 기업들의 글로벌진출을 돕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K-City Network> 사업의 경우 지난해까지 전세계 19개국 21개 도시와 협력사업을 진행하는 결과물을 얻었다. 구체적으로는 2020년 23개국에서 80건의 신청을 받아 11개국 12개 도시에 총 33억원을 지원했으며 2021년엔 39개국에서 111건의 신청을 받아 11개국 11개 도시에 총 42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도 스마트시티 계획수립 및 해외실증 등에 총 42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놓은 상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7월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관련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직접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태국,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등 5개 국가에 개소해 운영중이다.

출처 : NIPA 보고서
출처 : NIPA 보고서

이들 협력센터들이 하는 역할은 스마트시티 유망 프로젝트 정보수집과 해외 발주처와 국내 기업간의 파트너십 지원, 웨비나 및 상담회 개최 등이다.

해외진출을 직접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태국,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등 5개 국가에 개소해 운영중이다.

해외 도시들의 경우 스마트도시 서비스 중 교통에 대한 수요가 가장 많았으며 관제센터, 데이터센터 등 플랫폼 구축에도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ICT기업들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해외도시 적용사례 확대 추진 및 장기간 지속 지원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동안 정부지원사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계획 수립 및 실증 등은 진행중이지만 해외도시와 프로젝트 진행 또는 매출 등으로 연계 등의 지속성은 부족하다는 판단이다.

구체적으로는 전세계 맵을 통해 전략 국가별, 품목별 스마트시티 주요정보를 DB화해 해당국가 및 도시 진출을 위한 기본정보를 제공하고 전략국가별 현지 전문가 및 개발인력 등의 집중 지원으로 현지 프로젝트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공무원과 기업인 초청연수 등 G2G협력 강화를 통해 우리기업 해외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반 조성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글로벌성장전략팀의 이면성 수석연구원은 “글로벌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개발과 지속적인 선도 서비스 발굴이 중요하다”면서 “올해 CES의 주요 키워드는 제품의 스마트화를 뛰어넘어 공간으로의 확산과 지속가능한 기술이 강조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