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6월 7일부터 4일간 ‘서울푸드’ 개최
- 40주년 기념 비전 발표, 新BI 선포식 등 식품 산업의 미래 조망
- 30개국 962개 기업 1735부스 참여한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코트라(사장 유정열)는 6월 7일부터 10일까지 고양시 킨텍스(KINTEX)에서 ‘2022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이하 서울푸드 2022)’을 개최한다. 서울푸드는 국내 최대이자 아시아 4대 식품 전문 전시회로 꼽힌다. 국내 식품 산업 기업들의 수출 및 국내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식품 산업의 트렌드와 혁신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2022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홈페이지 캡처 (사진 =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공식 홈페이지)<br>
2022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홈페이지 캡처 (사진 =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공식 홈페이지)

특히, 올해는 코트라 창립 60주년과 함께 서울푸드의 40주년을 기념하는 해로, 코로나19 이후 일상으로의 회복이 시작됨에 따라 전 세계 30개국에서 962개사가 직접 참가한다.

개막식에는 손수득 코트라 부사장과 이화영 KINTEX 대표, 크리스토퍼 이브(Cristopher Eve) 인포마마켓(Informa Markets) 아시아 부사장을 비롯해 국가관으로 참여하는 20여 개국의 대사들이 참석해 서울푸드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새로운 서울푸드 BI(Brand Identity)를 공동으로 선포했다. 이와 함께 아카이브(Archive) 기획전시관을 통해 코트라 60주년 발자취와 서울푸드 40주년의 역사를 영상으로 소개하고 참관객 참여형 공간도 마련했다.

올해 전시는 킨텍스 제1전시장 5개 홀에서 진행된다. 식품기기 분야가 전시되는 1전시장 1~2홀에서는 △서울국제식품기기전 △서울국제호텔 & 레스토랑기기전 △서울국제식품 포장기기전 △서울국제식품안전기기전이 191개사, 744부스 규모로 열린다. 식품 분야는 3~5홀에서 국내관과 국제관으로 구분해서 개최된다. 국내관에서는 국내 식품 기업 453개사가 참가해 671개의 부스를 꾸리며, 국제관에서는 전 세계 30개국의 318개 식품 기업이 참가한다.

이와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비즈니스 상담환경을 구축했다. 참가기업의 실질적인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온·오프라인 상담회 △국내 유통 바이어 상담회 등을 진행해 참가기업의 수출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또한, 팬데믹 이후 변화한 식품 산업을 다각도로 조망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전시회 두 번째 날에는 ‘Next Innovation – 푸드(Food)의 미래’를 주제로 ‘제6회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트렌드 리서치 전문기관인 민텔(Mintel)의 제니 제글러(Jenny Zegler) 글로벌 식음료 부문 이사가 ‘2022 글로벌 식음료 트렌드’ 주제로 기조연설자로 나서며, 국내외 식품업계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비지니스 △트렌드 △글로벌 △마켓 이노베이션 등 주제별로 세션을 나눠 시대적 변화에 발맞춘 글로벌 식품산업의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이 외에도 △국내외 우수 식품 발굴 및 소개를 위한 ‘서울푸드 어워즈(Seoul Food Awards)’ △참가업체 제품 홍보 및 실질적인 판매를 돕는 ‘서울푸드 라이브커머스 판매대전’ △세계 커피 챔피언십 대회에 출전할 한국대표를 선발하는 ‘코리아 커피 챔피언십(Korea Coffee Championship)’ 등 서울푸드만의 차별화된 행사가 동시에 진행된다.

아울러 서울푸드의 ESG 실천을 위해 장치 분야에서 조립부스 현수막을 제거하고 LED 간판으로 대체했으며, 부대시설 폐기물도 최소화했다. 이외에도 전시 기간 중 전시산업 관계기관 간 ‘ESG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 전시산업의 ESG 실천에 앞장선다.

손수득 코트라 부사장은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던 국내 식품 기업들이 서울푸드를 통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