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다.
오프라인에서 즐기던 활동을 온라인에서도 경험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생기면서 일본에서는 가상 노래방, 자택 방문 진료 서비스, 반려견 맞춤형 펫푸드 정기 배송 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원본기사 = 아래 관련기사 클릭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