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대한 우리나라의 주요 품목 수입의존도가 미국과 일본 등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2010년대 후반 미-중간 무역전쟁이 발생한 뒤로 이 같은 우리나라의 대중 수입의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와 배터리 등 핵심 산업과 관련된 글로벌 공급망 위상을 제고하고 원료조달 리스크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원본기사 = 아래 관련기사 클릭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