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인구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요즘 할머니들 예전과 다르다.
1960년대 중반 이전에는 평균 수명이 60세에도 못 미쳤기 때문에 환갑을 사는 게 쉽지 않아 환갑잔치를 벌였는데, 요즘은 환갑에 잔치를 벌인다고 하면 민망할 정도다.
‘인생은 60부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요즘 60세 할머니들은 과거에 비해 젊고 건강하며, 의식주와 아름다움에 관한 관심도 크다.

원본기사 = 아래 관련기사 클릭

 

저작권자 © 무역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